산은, STX조선 노사 합의 수용…법정관리 방침 철회 / YTN

[앵커]
산업은행이 STX조선 노사가 제출한 자구안을 수용하기로 했습니다.

이에 따라 법정관리 신청계획도 철회돼 파국을 피하게 됐습니다.

임승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STX조선 노사의 자구 계획안이 제출된 지 하루 만에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이 이를 수용했습니다.

산업은행은 STX조선이 낸 노사 확약서를 검토한 결과, 정부와 채권단이 요구한 수준에 부합한 것으로 판단됐다고 밝혔습니다.

따라서 법정관리 신청도 철회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그동안 정부와 채권단은 인건비 75% 감축 등을 통한 고정비 40% 절감을 요구했습니다.

여기에는 500여 명의 희망퇴직이나 협력업체 이직 등이 포함됐습니다.

반면, 노조는 총파업으로 맞서며 인력 감축에 반대했습니다.

최종 시한까지 넘기며 노사는 머리를 맞댔고 무급휴직과 급여삭감 등을 통해 요구 수준에 맞추기로 합의했습니다.

확약서에는 생산직의 경우 앞으로 수년 동안 1년에 6개월 무급휴직을 하는 내용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장윤근 대표이사도 담화문을 내고 2년 안에 회사가 정상화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이미 수주한 6척의 선수금환급보증이 발급되고, 친환경 고부가가치 선박에 대한 수주에 나설 것으로 보입니다.

파국으로 치닫던 STX조선 사태가 한숨을 돌리며 자체 회생을 도모하게 됐지만, 인적 구조조정 대신 상당한 고통 분담은 불가피해 보입니다.

YTN 임승환입니다.

▶ 기사 원문 : http://www.ytn.co.kr/_ln/0102_201804120043570842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email protected],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한국 뉴스 채널 와이티엔 / Korea News Channel YTN ]